[HANDBELL STORY]

 

 인간이 종을 사용한 것은 그리스도께서 탄생

하시기 이전부터였으며 기독교인의 예배에 종

이  사용된 것은 주후 4세기 경부터였다. 콘스탄

틴 황제가 기독교를 공식적으로 인정하면서부터

예배자를 부르는 독특한 방법으로 종을 사용하기

시작하였으며 기독교의 포교와 함께 종의 사용도

더욱 널리 퍼지데 되었다.

 

 

 

                                               7.8세기경 영에는 종을 매달아 놓고 사람이 옆에서                                                

                                               막대기로 쳐서 소리를 냈건 것이다. 손으로 종을 직                                                

                                               접 치기 시작한 것은 중속에 추가 달리면서 부터이                                                

                                               다. 처음에는 용도에 따라 종의 모양과 크기가 일정                                                

                                               치 않았으며, 하나씩 별도로 사용하였다. 즉 하인을                                                

                                               부를 때라던지, 우편 배달부나, 빵장사, 혹은 광고하                                                

                                               는 사람들이 사용 하였었다.

 

 

 

 

    HANBELL이 음악적인 용도로 처음 등장한 것은 16.17세가 경이었다. 당시 체인지

링잉(Change Ringing)이 유럽 특히 영국에서 유행 되었는데, 이것은 교회 탑에 달아

놓은 커다란 종들이 일정한 순서에 따라 울리도록 하는 방법을 말한다. 이  Change

Ringing의 연습용으로 고안된 것이 HANBELL이었다. 후에는 타워벨의 연습뿐만 아니

라 멜로디도 하모니도 연주할 수 있을 만큼 벨의 수가 많아져갔다. 그리하여 독자적

인 악기로 발전되어 교회나 성당에서 성가를 연주하는 HANBELL 콰이어가 조직되기

에 이르렀던 것이다.

 

 

     콘스탄틴황제.4세기

 

 

 

 

 

                                           [Chage ringing]